Thursday, June 20, 2013

A Comparison of Social Media, Part 1: Networking

Do you ever get confused by the number of social media sites out there? What do they do? How are they different? What can they provide for my business? Don't worry, you aren't the only ones. This is the first entry in our series categorizing and comparing some of the most important and widely used social media services:

Networking Sites

All social media allows users to connect with friends, but for these sites, their primary purpose is for users to communicate with one another.

Facebook icon    Facebook

  • The most popular social media service
  • Users can provide a lot of detailed personal information, connect and communicate with friends
  • Many features, which are often similar to and can be connected to other social media
  • Businesses can create detailed pages, where users can "Like" to follow updates from the company

Twitter icon    Twitter

  • 2nd most popular social media - more popular with younger generation
  • Not many features, very simple to use
  • Used to "Tweet" a couple sentences of information at a time to your network of followers
  • Constantly updated with news, very easy to share information to a large group of people
  • Focused on conversation and interaction
  • Many celebrities are active on Twitter

Linkedin icon    LinkedIn

  • The most popular professional networking site
  • Users can display their work and resume information
  • Users can give recommendations for other professionals, and provide introductions among people
  • Companies can create pages with information about the business and its services
  • Also a popular job search site

Google-plus icon    Google Plus

  • Probably the most like Facebook in terms of features
  • The biggest advantage to Google+ is that it connects with widely used Google services like Gmail

Another major benefit of using these networking sites is the ease of connecting with companies, groups, organizations, celebrities, and peers with shared interests. You can then conveniently share their updates and content with your own personal networks.

Stay tuned for Part 2: Blogging Services...

Sunday, June 9, 2013

싸이의 강남 스타일과 소셜 미디어의 파워

지난해 전세계를 강타했던 싸이의 '강남스타일' 열풍은 그의 후속곡인 '젠틀맨'으로 이어져 아직도 식을 줄 모른다. 카리스마 넘치는 콘서트로 한국에서는 물론 유명한 아티스트였지만 국제적으로는 무명에 가까웠던 싸이가 어떻게 그 짧은 시간 내에 월드스타 중의 월드스타로 발돋움 할 수 있었을까?

한국 대중가요에 익숙한 분들이라면 잘 알고 있겠지만 싸이는 가창력이 뛰어난 가수는 아니다. 더군다나 외모가 아이돌 그룹의 미소년처럼 특출난 것도 아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싸이는 그 짧은 시간에 전세계를 휩쓴 대 스타의 반열에 올랐다.

싸이의 성공 비결을 전문가들은 여러가지로 분석하고 있다. 강남스타일의 익숙한 듯 하면서도 귀에 쏙 들어오는 리듬과 멜로디, 남녀노소 쉽게 따라할 수 있으면서도 여러가지로 응용이 가능한 댄스, 그리고 보는 사람을 요절복통하게 만드는 뮤직 비디오 등 싸이의 성공 요인들은 여러가지가 있을 것이다. 하지만 이 모든 성공요인들을 갖추고 있다 하더라도 싸이의 엄청난 '대박'에는 또 다른 중요한 이유가 있다.

전문가들은 싸이가 전세계적으로 보기 드문 초유의 빅 히트를 기록한 근본적인 이유가 소셜 미디어(Social Media)의 파워에 있다는데 동의한다. 그토록 짧은 시간에 국제적으로 무명이었던 싸이가 월드스타가 된 사건은 소셜 미디어가 없었다면 완전히 불가능했을 것이라는 분석이다.

싸이 폭풍의 시작은 한 편의 뮤직 비디오가 유튜브(YouTube)에 올라오면서 부터다. 싸이의 유명한 이 뮤직비디오는 기존 싸이의 팬들에게서 부터 인기를 모았다. 싸이의 팬들은 이 뮤직비디오를 트위터(Twitter)나 페이스북(facebook)을 통해 자신의 팔로어(Follower)나 친구(Fan)드에게 알리기 시작했고 뮤직비디오에 접속하는 사람들의 숫자가 기하급수적으로 늘어나게 된 것이다.

소셜 미디어의 장점은 그물망처럼 얽힌 개개인의 네트워크가 메시지를 엄청나게 빠른 속도로 전파할 수 있다는 점인데 싸이의 '강남 스타일' 뮤직 비디오의 경우 이런 소셜 미디어의 장점을 극대화한 대표적인 케이스로 꼽힌다.

특히 수백만에 달하는 팔로어와 팬들을 거느리고 있는 대스타들, 예를 들어 미국의 래퍼 T-Pain 등이 자신의 페이스북과 트위터를 통해 강남스타일을 소개하면서 싸이의 뮤직비디오는 걷잡을 수 없이 많은 유튜브의 조회 수를 기록하게 된다.

이처럼 엄청난 인기를 모으자 공식 뮤직 비디오 외에도 여러가지 버전의 강남 스타일 뮤직 비디오들이 등장했고 일반인들도 강남 스타일의 음악에 맞춰 스스로 제작한 뮤직 비디오를 유튜브에 올리기 시작했다.

지금도 강남 스타일의 유튜브 조회 수는 꾸준하게 증가하고 있다. 유튜브 역사상 가장 많은 조회를 기록한 강남 스타일 뮤직 비디오의 현재 조회 수는 공식 뮤직 비디오 한가지만 16억회가 넘는다. 현재 세계 인구가 70억. 16억이면 세계 인구의 1/4이 넘는 어마어마한 수치다.

이처럼 엄청난 결과는 유튜브에 한 편의 뮤직 비디오를 올리면서부터 시작됐다. 작은 씨앗이 거목으로 자라나기까지 단지 몇개월이 소요됐을 뿐이다. 이것이 바로 소셜 미디어의 엄청난 파워다. 강요하지 않아도 사람들의 마음을 얻게되면 그 파급력은 상상을 초월한다.

물론 누구나 싸이처럼 전세계적인 흥행을 바랄 수는 없다. 그렇다고 해서 소셜 미디어가 남의 얘기만은 아니다. 나 자신을, 또 나의 비즈니스를 더 많은 사람들에게 알리기 위해, 또 다른 사람들이 나의 비즈니스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는지 쉽게 알아내기 위해, 소셜 미디어는 필수적으로 이용해야할 수단이다.

SNS(Social Networking Services), 페이스북, 트위터, 유튜브, Yelp 같은 단어들이 생소한 분들이라면 지금이라도 소셜 미디어에 주목해야 할 것이다. 소셜 미디어는 더 이상 남의 얘기가 아니며 피할 수 없는 시대의 대세이기 때문이다.

Thursday, June 6, 2013

Psy, Gangnam Style, and Social Media

In the last year, people around the world were first exposed to K-pop (Korean pop) through the song "Gangnam Style." It's artist, Psy, has become a household name, and his follow-up single, "Gentleman," has also been a hit in many countries. So how did Psy go from a regional star to a global icon with a #1 song in the UK, Canada, France, Germany, Australia, and #2 in the US? He did it because of social media.

Not trying to create a worldwide hit, Psy simply uploaded his now famous music video on YouTube and publicized the new song to his fans and audience through social media. But the beauty of social media is that once you introduce content, it is available to everyone and very easy for users to share what they like with all of their friends and fans. And if you have a strong social network, like American rapper T-Pain, who tweeted about "Gangnam Style" to his many fans and celebrity friends, you can reach an amazing number of people. T-Pain's 9-word message helped to send "Gangnam Style" on an unprecedented climb in popularity around the country and the world.

Now while many of us are not trying to reach a global, or even national, market with our products and information, social media still plays a critical role in how we market ourselves. It allows people to easily connect with businesses to learn information and share their opinions about products/services. How businesses manage these interactions is crucial because of the huge audience on the Internet. This is perhaps even more crucial for local businesses because of their reliance on word-of-mouth recommendations and the increased ease of finding information about area businesses, due to location-tracking and GPS.

Facts About Gangnam Style

  • Most viewed video on YouTube with over 1.5 billion views, the first video to reach 1 billion views
  • Surpassed the previous most viewed video ("Baby" by Justin Bieber) in less than 6 months, even though "Baby" had a 2+ year head start
    (Source: BBC)
  • More countries have watched "Gangnam Style" than those that are members of the UN